• 롯데월드타워 전경. 사진=롯데물산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롯데월드타워가 ‘코로나19(COVID-19)’ 극복을 응원하는 메시지로 희망의 빛을 밝힌다.

18일 롯데월드타워 운영사인 롯데물산에 따르면 롯데월드타워는 오는 26일까지 매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건물 외벽에 '으라차차 대한민국', '힘내라 우한' 등의 응원메시지를 매시 정각과 30분에 10분간 연출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두바이 ‘부르즈 할리파’,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 ADNOC(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 상하이 ‘오리엔탈펄타워(Shanghai Oriental Pearl TV Tower)’ 등 각 국의 랜드마크들이 외관 조명을 활용해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전 세계인들을 응원하고 있다.

롯데월드타워는 매년 불꽃, 캘리그라피, 공공예술 등 다양한 방식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 왔다.

대표적으로 지난 15년 대한민국 광복 70주년을 맞아 ‘나라사랑 캠페인’을 진행했으며, 타워 오픈 이후 국내 최초로 타워 불꽃쇼를 기획해 화려한 불꽃과 함께 ‘동행’, ‘평화’ 등의 메시지를 전 세계인에게 전달한 바 있다.

한편, 롯데물산은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용품과 소독제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임직원들이 직접 전통시장을 방문해 방역작업과 물품 전달을 진행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18:02:58 수정시간 : 2020/02/18 18:02:5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