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포드 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포드코리아)는 외부 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내달 31일까지 전국 포드·링컨 서비스센터에서 ‘스프링 서비스 클리닉’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포드와 링컨의 전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포드 전문 테크니션의 멀티포인트 무상 점검을 비롯해 엔진 오일 15% 할인, 유상 수리 10% 할인(타이어 제외) 등 다양한 혜택과 사고 수리 지원을 포함한다.

올해는 특히 사고수리 지원 서비스를 확대해 무상 견인, 무상 보증, 자체 렌터카 지원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다만 자체 렌터카 지원 서비스는 지점에 따라 제공하지 않는 곳도 있어 해당 지점에 문의할 필요가 있다.

이번 캠페인은 전국 포드·링컨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제공되며, 자세한 사항은 포드코리아 대표번호 및 전국 포드·링컨 전시장 및 서비스 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변재현 포드코리아 서비스 부문 총괄 전무는 “봄철 장거리 주행 전 전문가에게 차량 점검을 받아 최적의 차량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최고의 방법”이라며 “앞으로도 포드는 고객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10:57:47 수정시간 : 2020/02/18 10:57:4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