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지=코웨이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코웨이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4583억원으로 전년보다 11.8%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은 3조189억원으로 전년 대비 11.5% 증가했다.

매출액은 국내 환경가전사업 호조와 해외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힘입어 창사 이래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했다.

코웨이는 지난해 말 게임업체 넷마블에 인수가 결정된 이후 사명을 웅진코웨이에서 코웨이로 변경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8:52:11 수정시간 : 2020/02/14 18:52:11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