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지=두산그룹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두산그룹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7% 증가하면서 3년 연속 1조원을 넘었다고 14일 밝혔다.

두산그룹은 지난해 영업이익 1조2619억원, 매출액 18조5357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각각 7.3%와 6.2%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두산그룹은 두산밥캣과 두산인프라코어 실적이 개선되고 두산건설이 흑자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영업이익 1조769억원, 매출액 15조6597억원으로 전년보다 7.3%와 6.1%와 증가를 기록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영업이익 8404억원, 매출액 8조1858억원이다.

두산밥캣의 영업이익은 4억1700만 달러로 1.9% 감소했지만, 매출액은 38억69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7.2% 늘었다.

원화기준 영업이익과 매출은 4770억원과 4조5096억원으로 각각 3.9%와 13.6% 증가했다.

두산건설은 토목과 건축 사업본부가 성장하면서 영업이익이 810억원으로 흑자전환 했다. 매출액은 1조7819억원으로 15% 늘었다.

작년 10월 분사한 두산퓨얼셀과 두산솔루스는 두산그룹 실적에 반영되지 않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8:28:19 수정시간 : 2020/02/14 18:28:19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