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희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서희건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본사 및 전 현장 직원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무상으로 지급했다고 14일 밝혔다.

서희건설은 현재 총 59개 현장에 마스크를 보급했으며, 본사에서도 보건·위생 강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업무 중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있다.

서희건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보건·위생 교육도 진행 중이다. 건설 현장을 방문하는 외부인은 물론 서희건설 임직원을 대상으로 업무 중 보건·위생 활동에 대한 안전 교육을 매일 실시하고 있다.

서희건설은 현장 출입 인력의 경우 근로자는 물론 협력사 관계자들 모두 체온을 확인해 발열 등의 특정 징후를 조기에 발견·차단하고 있다.

서희건설은 “본사를 포함해 서희그룹 전 현장 내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보건·위생 교육은 물론 보건 위생품의 지원을 통해 보건 위생 안전의 사각지대 발생을 원천 봉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6:50:18 수정시간 : 2020/02/14 16:50:18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