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CJ대한통운, 말레이시아 법인통합…현지 민영 1위 종합물류기업 도약
  • 기자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4 15:55
지난해 합산 매출액 2314억원…동남아 물류사업 강화 가속
  •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인근 도시 클랑에 위치한 CJ 센추리 본사 전경. 사진=CJ대한통운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CJ대한통운이 말레이시아 현지법인과 2016년 인수한 CJ센추리를 통합해 현지 및 동남아시아 물류사업 강화를 가속화한다.

CJ대한통운은 말레이시아 현지 법인과 CJ센추리(CJ Century)가 통합법인 ‘CJ센추리’로 출범한다고 14일 밝혔다. 통합은 말레이시아 CJ센추리가 CJ대한통운 말레이시아 법인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구조로 실시된다.

지난해 기준 양사 합산 매출액은 2314억원으로 매출액 기준 말레이시아 현지 민영 1위 종합물류기업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통합법인은 말레이시아 전국 56개소에 국제규격 축구장 56개와 맞먹는 40만3000㎡(12만1000평) 규모의 물류센터에서 1500여명의 물류 전문인력과 1000여대의 차량 및 장비를 운영하게 된다.

양사의 말레이시아 전국 네트워크와 인프라가 통합되면서 물류 운영역량이 더욱 강화되고 자원 공동화를 통한 생산성 극대화와 규모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CJ대한통운이 보유한 첨단 융복합 기술, 엔지니어링, 물류컨설팅 등의 적용과 역량 강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되며 이에 따라 대형 다국적 제조기업에 대한 영업도 더욱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최근 몇 년 동안 글로벌 M&A 등 확장 전략을 통해 기반을 다져왔고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글로벌 성장 가속화를 위해 수익성 기반 물류 초격차 역량 확보와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남아시아 3위의 경제규모를 갖춘 말레이시아는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들과 연계되는 우수한 입지로 예로부터 해상 교역과 물류의 중심지로 각광받고 있으며 최근 몇년새 온라인 시장 성장세가 연평균 9.8%에 이를 정도로 높아 제조업과 이커머스 등 산업 전반에서 물류 수요의 증가가 예상된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5:55:24 수정시간 : 2020/02/14 15:55:24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