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난다.

앞서 이상훈 의장은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에서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적 구속됐다.

삼성전자는 14일 이상훈 의장이 이사회에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이사회는 향후 이사회 결의를 통해 새로운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5:20:17 수정시간 : 2020/02/14 15:20:1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