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조현아 3자 연합이 전문경영인 후보로 내세운 '김신배'…항공경력은 '無'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3 16:54
  • 한진 본사. 사진=이혜영 기자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13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이 한진칼의 새로운 전문경영인 후보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을 내세웠다.

이날 3자 연합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신배 전 부회장을 비롯한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4명을 추천하는 주주제안을 한진칼 측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3자 연합은 "김신배 후보는 SK그룹 부회장, SK C&C의 대표이사 부회장, SK텔레콤 의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한 전문경영인"이라며 "후보자는 SK텔레콤의 대표이사 재직 시 SK텔레콤을 수익성과 성장성을 갖춘 우량기업으로 이끌었고, 포스코의 이사회 의장으로서 이사회 중심 경영을 확립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3자 연합은 배경태 삼성전자 전 부사장과 김치훈 대한항공 전 상무, 함철호 티웨이항공 전 대표이사 등 3명을 사내이사 및 기타 비상무이사로 추천했다.

아울러 사외이사 후보로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교수, 이형석 수원대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 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제안했다.

3자 연합 측은 "이번 주주총회에서 선임을 제안할 이사들은 한진그룹의 변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경험과 능력을 인정받은 분들로서 참신성과 청렴성을 겸비한 전문가들”이라며 "한진칼이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의 경영으로 나아가는 길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16:54:12 수정시간 : 2020/02/13 16:54:1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