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한진그룹, 故조양호 회장 추모 ‘이화여대 섬유화질환 제어 연구센터’ 후원
  • 기자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2 15:02
  • 왼쪽부터 조현민 한진칼 전무, 이윤실 이화여자대학교 섬유화질환 제어 연구센터 소장, 하헌주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진그룹이 고 조양호 회장을 추모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이화여대 섬유화질환 제어 연구센터’에 후원을 한다.

한진그룹은 12일 서울 이화여대 약학관에서 협약식을 갖고 섬유화질환 제어 연구센터 측의 해외 학회 참석 및 강연자 초청 등 고유 업무 수행 지원을 위한 항공권을 후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해 4월 미국에서 폐 질환으로 별세 한 바 있다. 이에 한진그룹 측은 노령사회 진입과 환경문제 등에 따라 발병 증가세인 섬유화질환 극복을 목표로 세워진 연구센터에 후원을 결정했다.

이화여대 약대 섬유화질환 제어 연구센터는 2018년 6월 난치병 섬유화 질환 치료의 원천기술 개발을 목적으로 개소했다. 또 2018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선도연구센터 기초의과학 분야에 선정돼 2025년까지 연구비 94억 원 가량을 지원 받는다.

한진그룹은 올해 조양호 회장 별세 1주기를 맞아 다양한 추모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후원식은 ‘사회공헌성’사업으로 첫번째 추모 사업이다.

고 조양호 회장의 사회공헌활동은 고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때부터 이어져 왔다. 조 회장은 평소에 “사회공헌활동은 기업의 중요한 역할 가운데 하나로 나눔의 정신은 우리 사회의 빛과 소금으로서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밑거름”이라며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진그룹 측은 “이러한 조양호 회장의 나눔 정신을 사후에도 계승, 이번 후원을 통해 환우와 가족, 나아가서는 사회에 희망을 주는 공헌 기업으로서 거듭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2 15:02:07 수정시간 : 2020/02/12 15:02:0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