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전기차 고객 전용 구매 프로그램 '스위치 온' 실시
  • 사진=기아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기아차동차가 전기차 고객을 위한 구매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기아차는 전기차 구매부터 차량 충전, 중고차 매각에 이르기까지 카 라이프 전체를 책임지는 구매 프로그램 ‘스위치 온’을 1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스위치 온은 2월 한 달간 기아차 니로 EV와 쏘울 부스터 EV를 출고하는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저금리 할부 △충전비 지원 △중고차 가격 보장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아차 측은 “전기차 보조금 축소로 인한 고객 부담을 줄이는 한편,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하겠다는 기아자동차의 중장기 전략 ‘플랜 S’의 일환으로 이 같은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먼저 기아차는 2월 현대카드 M 계열 카드를 통해 기아차 니로 EV, 쏘울 부스터 EV를 할부로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할부 기간(12/24/36개월)에 따라 정상 할부 금리(4.0%) 대비 1.1~2.2%p 낮은 금리를 제공하는 ‘전기차 스마트 할부 특별 금리’를 실시한다. 단 선수율은 10% 이상이며 현대캐피탈 스마트 오토 금융 서비스 이용 고객과 개인 및 개인사업자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신차 가격이 4980만 원인 니로 EV 노블레스 트림을 전기차 보조금 1320만원(제주, 대구, 부산, 인천 기준), 선수율 10%, 36개월 할부 조건으로 구매하면, 정상 할부 금리 대비 1.1%p 인하된 2.9%의 저금리를 적용 받아 약 57만 원의 이자 부담 절감 혜택을 얻을 수 있다.

아울러 기아차는 멤버십 카드와 신용카드 기능을 합친 ‘기아 레드 멤버스 전기차 신용카드’를 통해 고객들이 전기차를 충전할 때 전국 어디서나 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는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전기차 신용카드로 기아차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1.5% M 포인트 적립 △세이브-오토 이용 및 해당 카드로 200만 원 이상 결제 시 2만 레드포인트 추가 적립 △전국 가맹점 0.5% M포인트 적립 △기아레드멤버스 제휴처 0.5% 레드포인트 추가 적립 등의 혜택도 제공된다.

이밖에도 기아차는 니로 EV, 쏘울 부스터 EV 신차 구매 후 2년 초과 3년 이하 기간 내에 기아차 신차를 재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기존 보유 차량의 잔존가치를 보장해주는 ‘전기차 중고차 가격 보장’ 혜택도 제공한다.

전기 중고차 가격 보장은 신차 구매가의 최대 55%까지 보장, 중고차 시세 대비 높은 보장률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인 스위치 온은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고자 하는 기아자동차의 미래 비전을 담아낸 구매 프로그램”이라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전기차 고객분들을 위한 다양한 전용 구매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1 14:00:34 수정시간 : 2020/02/11 14:00:3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