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와 '리튬 배터리 기반 에너지저장시스템' 개발 위한 MOU 체결
  •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전무(오른쪽에서 네번째)와 곽종우 한화디펜스 전무(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에너지저장시스템 공동연구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한화디펜스와 손잡고 친환경 기술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한화디펜스와 ‘리튬 배터리 기반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전무와 곽종우 한화디펜스 사업총괄 전무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는 ESS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실제 대우조선해양 제품군에 적용할 예정이다.

ESS는 최근 국제해사기구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강화되는 등 친환경 선박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연료전지와 더불어 차세대 선박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관련 연구도 전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양사가 이번에 공동으로 개발하는 ESS는 선박 내 발전기와 전력부하를 최적의 상태로 제어할 수 있다. 이에 선박 운항으로 발생되는 오염물질 배출량을 큰 폭으로 줄이고 동시에 연료 사용 절감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시제품이 개발되면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시흥연구단지 내 육상 시험설비에서 안전성 검증 등 실제 선박 적용을 위한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전무는 “대우조선해양의 궁극적인 목표는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추진 제품을 개발하는 것”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친환경 분야에서 선도적인 조선업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1 09:17:10 수정시간 : 2020/02/11 09:17:1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