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 브뤼셀 모터쇼의 쌍용자동차 부스. 사진=쌍용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는 벨기에, 독일, 영국 등 유럽 주요 시장에서의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강화, 올해 유럽시장 수출 확대에 적극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달 10일부터 19일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20 브뤼셀 모터쇼에 참가, 티볼리, 코란도, G4 렉스턴(현지명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 등 차량 14대를 전시했다.

이어 16일부터 19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2020 비엔나 오토쇼도 참가, 차량들을 전시했다. 이 자리에서 오스트리아 내 딜러들을 초청해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쌍용차는 이번 브뤼셀 모터쇼에서 코란도 CNG (압축 천연 가스) 모델을 선보이며 큰 관심을 받았다. 코란도 CNG는 CNG와 가솔린을 모두 연료로 사용하는 바이 퓨엘 타입의 친환경 차량이다. 이 모델은 코란도 가솔린(1.5L 터보)에 적용됐으며 1분기 중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또한 쌍용차 영국대리점은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렉스턴 스포츠는 지난달 영국 사륜구동 전문지 포바이포(4X4)의 ‘2020 올해의 픽업’에 선정된 데 이어 이달 자동차전문지 왓 카가 발표한 ‘2020 올해의 차’에서도 ‘최고의 픽업’에 선정된 바 있다.

이 밖에도 독일대리점은 독일 프로축구리그 분데스리가의 레버쿠젠팀과의 스폰서십 연장 및 스포츠 1 채널의 프로그램 후원 등을 진행한다. 이탈리아 역시 신년 TV광고 캠페인을 시작으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쌍용차 측은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수출 회복이 시급한 만큼, 신흥시장 진출과 함께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 등 유럽 현지에서 인기 있는 모델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0 17:14:44 수정시간 : 2020/02/10 17:14:4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