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대한항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대한항공 일반직 노동조합이 중국 우한 소재 우리 교민들의 긴급 수송을 위해 전세기 승무원에 자원했다.

28일 대한항공 노조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정부의 요청으로 오는 30·31일 하루 2편씩 총 4편으로 운항하는 전세기를 편성한다. 전세기는 A330-300(276석), 보잉747-400(404석) 등 2개 기종이다.

전세기에 탑승하는 승무원은 모두 노조 객실지부 간부들과 대의원들이 자원해 탑승한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8:34:15 수정시간 : 2020/01/28 18:34:16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