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12분 운전시간 연장 철회’ 발표…노조, 업무지시 거부 유보
  •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사장 직무대행이 서울교통공사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업무 지시 거부로 21일 새벽부터 운행이 중단될 뻔한 서울지하철이 간신히 위기를 모면했다. 노조의 업무 거부 지시 예고로 파행 일보 직전까지 갔던 서울 지하철 1∼8호선은 이날 정상 운행됐다.

공사는 지난해 11월 승무원의 운전시간을 기존 4시간30분(4.5시간)에서 4시간42분(4.7시간)으로 늘렸다. 이에 반발한 노동조합은 이를 종전 상태로 돌리지 않을 경우 21일 첫차부터 사실상 파업과 효과가 같은 승무업무 지시 거부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상태였다.

이에 사측은 전날 오후 “운전시간 조정을 잠정적으로 철회하겠다”는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했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4.7시간으로 12분(연장) 조정했던 운전시간 변경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에 따르면 정상운행은 사측의 운전시간 원상회복 조치를 수용함에 따라 운전업무 지시 거부를 유보하고 오전 4시10분부터 현장에 복귀했다.

한편 양측은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공사는 운전시간 변경이 과도한 휴일 근무와 추가 수당을 줄이기 위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공사에 따르면 2018년 초과근무수당 129억원 중 95%가 넘는 125억원이 승무 분야에 지급됐다.

반면 노조는 운전시간이 명목상으로는 12분 연장된다고 하지만 열차 운행 도중 교대가 어려운 승무 업무 특성을 고려하면 실제 근무 시간은 30분에서 2시간까지 늘어나 직원들의 부담이 커진다고 항변한다. 노조는 원상회복 이후 논의를 진행하더라도 근무시간 연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1 11:57:55 수정시간 : 2020/01/21 11:57:5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