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사장 3명, 전무 5명, 상무 12명 임명
박향숙-김선화 상무, 최초 여성임원 승진
  • 삼성디스플레이 사옥.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21일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부사장 3명, 전무 5명, 상무 12명, 마스터 2명, 전문위원(전무급) 1명, 전문위원(상무급) 3명 등 총 26명의 승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전무급 이상 고위임원 9명을 포함해 연구개발, 제조기술, 영업/마케팅 등 각 부문에서 핵심인력을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무급 이상 고위임원 9명을 포함해 연구개발과 제조기술, 영업·마케팅 등 각 부문에서 고르게 핵심인력을 발탁했다. 성과와 리더십을 모두 갖춘 여성임원 승진자 2명을 처음으로 배출한 점도 눈에 띈다.

김범동, 신재호, 이청 전무는 부사장으로 김상용, 선호, 유정근, 차기석, 최송천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첫 여성 임원이 된 박향숙 중소형사업부 상무는 원가회계/결산 전문가로 올레드(OLED) 사업의 원가구조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해 중소형사업의 손익 개선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김선화 중소형사업부 개발실 공정개발팀 상무는 화질향상 전문가로, 올레드 제품의 공정 최적화와 광특성 개선을 통해 제품 경쟁력 확보에 기여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1 11:54:08 수정시간 : 2020/01/21 11:54:0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