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G마켓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명절 직후, 피로에 지친 배우자에게 선물을 주는 ‘포스트 명절’ 트렌드가 이제 옛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상당수의 기혼남녀가 배우자에게 명절 전에 선물을 주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G마켓이 지난 10~16일가지 총 545명의 기혼남녀를 대상으로 ‘배우자 설 선물 계획’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10명 중 7명(76%)이 ‘선물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나이가 많을수록 배우자를 위한 설 선물을 더 챙겼다. 같은 질문에 60대 이상 응답자 전원이 ‘선물 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50대는 90%, 40대는 82%, 30대와 20대는 각각 63%와 40%가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해당 선물을 언제 전달하는 것이 가장 좋겠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64%가 ‘설 연휴 전’이라고 답했다. ‘설 연휴 후’라는 응답은 21%, ‘설 연휴 기간 중’은 15%로 나타났다.

기존 유통가에서 유행했던 포스트 명절 트렌드와는 달리 실제로는 5명 중 3명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배우자에게 선물을 주고, 받는 것이 적기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배우자에게 설 선물을 주는 이유’는 ‘고생한 배우자에게 주는 고마움의 표시’라는 의견이 72%로 가장 많았다.

이 때문인지 ‘배우자에게 줄 설 선물을 고르는 기준’ 역시 ‘배우자가 원하는 것’이라는 응답이 50%로 가장 높았고, ‘배우자에게 필요한 것’이라는 응답이 27%로 바로 뒤를 이었다.

계획 중인 선물 품목으로는 ‘의류 및 패션 잡화’가 41%로 가장 많았고, ‘화장품 등 뷰티용품’과 ‘디지털 기기’가 각각 19%와 11%로 뒤를 이었다. 골프, 스키 등 ‘레저 및 취미용품’이 5%, ‘생활가전’과 ‘여행상품’, ‘수입 명품’도 각각 4%씩 차지했다.

한편 G마켓은 옥션과 함께 선물용 인기 상품을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설빅세일’을 오는 20일까지 진행한다. 전용 할인쿠폰도 역대 명절 최대 규모로 마련해, 매일 각 사이트에서 13만원씩, 최대 26만원의 할인 혜택을 만나볼 수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0:20:21 수정시간 : 2020/01/19 10:21:5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