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일리한국 자료 사진.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2019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해 최종 가결시켰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노조는 전날 지난해 임단협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조합원 2만9281명 가운데 2만7923명이 투표에 참여해 1만6575명(59.4%)의 찬성으로 가결시켰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해 12월10일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진행된 16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4만원(호봉 승급 포함) 인상, 성과·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의 내용이 담긴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그러나 기아차 노조가 지난해 12월13일 이 잠정 합의안에 대해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반대 56%(1만5159명)로 부결됐다.

이후 기아차 노사는 지난 15일 19차 교섭에서 2차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으며, 이번에 잠정 합의안이 가결돼, 기아차 노사의 지난해 임단협도 마무리됐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8 16:31:25 수정시간 : 2020/01/18 16:31:2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