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KT&G, 현대자동차, LG전자 등 주요 대기업이 올해 신입 사원과 인턴 사원 공개채용을 시작했다.

17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KT&G는 이달 28일까지 신입 지원 서류를 접수한다. 모집 분야는 글로벌(해외영업·지원), 인사(노무), SCM(인쇄생산관리), 디자이너 등이다. 전형은 서류, 인공지능(AI) 면접, 1·2차 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현대자동차는 HR 기획과 인력 운영 부문 신입사원을 채용한다. 입사지원은 오는 27일까지 채용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전형은 서류전형, 1차 면접, 2차 면접을 통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한국공항은 19일까지 현장 관리 및 운영, 전기시설 관리, 회계 관리, 산업안전관리, 항공유 품질관리, 축산관리 분야 신입 사원을 모집한다. 세부 자격요건과 근무지는 부문별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채용공고를 확인해야 한다.

포스코엠텍과 LG전자는 인턴사원 채용으로 한 해를 시작한다.

포스코엠텍은 채용연계형 인턴을 모집한다. 채용분야는 경영지원 분야다. 전형은 서류, 인·적성, 면접을 거쳐 선정되며, 인턴은 3개월의 근무 과정으로 채용 여부가 결정된다. 지원서 마감은 27일까지다.

LG전자는 최고재무책임자(CFO) 부문 법무 그룹 하계 인턴을 모집한다. 전형은 서류전형, 1차면접, 2차면접, 최종전형, 인턴활동 순으로 진행된다. 인턴 기간은 올해 6∼7월 간 총 8주로 우수 활동자는 추후 입사 지원 시 가점이 부여된다. 입사지원은 내달 3일까지이며, LG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7 14:30:44 수정시간 : 2020/01/17 14:30:4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