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을 찾았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이 16~17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방한,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강행군을 하고 있다.

고엔카 사장은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2300억원 규모의 투자 의지가 있다"며 산업은행에 지원을 요청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고엔카 사장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곧바로 평택 쌍용차 본사를 찾아 직원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고엔카 사장은 경영진과 노조위원장 등을 면담하고 향후 투자계획 등을 논의했다. 특히 간담회에선 이사회의 승인을 거처 23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코엔카 사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을 방문, 마힌드라의 투자 계획, 쌍용차 자체 경영쇄신안 등을 들고 산업은행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마힌드라는 산업은행이 쌍용차 회생을 위해 지원할 때 2300억원 규모의 직접투자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쌍용차는 올해 산업은행에 빌린 약 2000억원 가운데 900억원의 대출금을 갚아야 한다. 고엔카 사장이 산업은행을 찾아 회의를 갖은 것도 차입금 만기 연장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8:31:42 수정시간 : 2020/01/16 18:31:4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