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DC현대산업개발의 올해 공급 계획. 자료=HDC현대산업개발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올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총 19개 단지, 2만175세대를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8개 단지, 6390세대)와 비교해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올해 공급 계획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 재생 사업 물량은 1만327세대로, 전체 물량의 51%를 차지한다. 자체 사업 물량도 20%를 상회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3일 충청남도 당진시 읍내동 37-3번지 일원에 ‘당진 IPARK’를 선보이고 올해 첫 분양을 시작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서울 및 수도권에서는 오는 4월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일원에 들어서는 서울숲 2차 IPARK를 시작으로, 수원 망포2차 4·5BL, 둔촌 주공 재건축, 개포 1단지 등을 공급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공급에서 직접 시행하는 자체 사업도 선보인다. 의정부 주상복합, 용현학익 1-1BL, 청주 가경 5단지, 이천 사동리 등 서울과 수도권, 충청 등에서 IPARK를 만들 계획이다. 둔촌주공 재건축, 개포 1단지, 부산거제 2구역, 수색 13구역, 경상북도 구미 원평 등 재건축·재개발 사업에서도 안정적인 분양을 예상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둔촌주공과 개포1단지 등의 물량을 기대하고 있다.

둔촌 주공아파트는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170-1 일대 약 62만㎡ 용지에 총 1만2032세대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롯데건설, 대우건설이 공동 참여하고 있다. 이 사업은 4월 4786세대 일반 분양 물량 공급을 시작으로, 6월 6181세대 규모의 조합 분양이 이어진다.

개포주공1단지는 강남구 개포동 660-1일대 대지 면적 40만㎡에 총 6642세대가 들어서는 사업이다.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이 맡아 9월 조합 분양 5026세대와 10월 일반 분양 1205세대를 공급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방에서도 당진 IPARK를 포함해 부산 거제 2구역, 청주 가경 5단지, 경상북도 구미 원평 등 전국 주요 도시에 3000세대 이상의 대단지 IPARK를 선보인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개발과 금융을 결합한 종합 금융부동산기업으로의 변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그동안 쌓아온 부동산·인프라 개발의 노하우와 금융 기법의 적극적인 결합으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 나갈 것”이라며 “안정적인 분양 실적도 이어가 주택 사업 분야에서도 적극적인 행보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7:54:15 수정시간 : 2020/01/16 17:5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