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S건설의 안양 ‘아르테자이’ 투시도. 사진=GS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GS건설은 경기도 만안구 안양2동 18-1 일대에 분양한 ‘아르테자이’가 무순위에서 평균 4191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100% 계약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GS건설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자이 홈페이지에서 안양 아르테자이 무순위 접수를 진행한 결과, 8가구에 3만3524명이 몰리면서 평균 청약 경쟁률 4191대 1을 기록했다. 14일 당첨자 발표 당일 계약도 100% 마무리됐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해 12월4일 1순위 청약접수에서도 지난해 안양시 1순위 최다 접수건수를 기록하면서 평균 32.4 대 1로 마감한 바 있다.

아르테자이는 안양예술공원입구 주변지구 재개발로 들어서는 아파트이다. 지하 3층, 지상 최고 28층에 12개동 등 총 1021가구로 구성된다.

입주는 2022년 8월로 예정돼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8:09:22 수정시간 : 2020/01/15 18:09:2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