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회와 일자리 동시제공…교육기회 불균형과 양극화 해소 기여
  • 포스코드림캠프(겨울캠프) 기간 중 대학생 멘토가 중학생 멘티들에게 영어 및 수학 과목 강의를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방학 중 사교육의 혜택을 받지 못한 학생에게 교육기회를 제공, 양극화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된 '포스코드림캠프'가 마무리됐다.

포스코청암재단은 ‘포스코드림캠프 1기 겨울캠프’ 일정을 마무리하고 15일 송도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수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캠프는 지난 3일부터 12박 13일간 포항, 광양지역 중학교 2학년 학생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수료식에는 참가 중학생과 대학생 멘토 80여명이 참석했으며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포항교육지원청의 남홍식 교육장과 전우선 장학사, 광양교육지원청의 오수진 장학사, 광양제철중학교 김형기 교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포스코드림캠프는 포스코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실천 일환으로 지난해 8월 처음 시작했다. 이 캠프는 방학기간 중 학업의지와 열의는 있으나 사교육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포항, 광양지역의 중학생에게 영어와 수학 등 주요과목에 대한 학습을 지원하고 멘토인 대학생에게는 일자리와 장학금을 제공한다. 교육 불균형과 사회 양극화를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포스코드림캠프는 기초과정인 여름캠프 2주와 심화과정인 겨울캠프 2주, 총 4주 과정으로 운영된다. 여름캠프 이후 겨울캠프가 열리기 전까지 4개월간의 학기 중에도 온라인 멘토링을 통해 자기주도학습을 체득하고 여름캠프 학습내용의 연속성이 이어져 교육의 지속성과 학습효과를 높였다.

이번 겨울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은 여름캠프 수료자 중 온라인 멘토링 참여도가 높은 이들로 19명의 대학생 멘토들과 함께 포스코그룹 교육시설인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동고동락했다. 이들은 수학, 영어 과목에 대한 수업부터 자기주도학습방법, 진로에 대한 고민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은 “포스코드림캠프가 이제 첫발을 내딛었지만 앞으로 연륜을 쌓아가면서 이번 캠프에서 도움을 받은 중학생들이 대학생이 되어 배움의 강사로 다시 참여하는 ‘나눔의 선순환’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5:55:41 수정시간 : 2020/01/15 15:55:41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