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GV80'.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제네시스가 15일 킨텍스에서 첫 SUV 모델 ‘GV80’을 출시, 공식 판매에 돌입했다.

GV80은 제네시스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SUV 모델이다. 이는 3.0 디젤 모델부터 출시됐다. 가격은 6580만원부터다. 제네시스는 추후 가솔린 2.5 및 3.5 터보 모델을 더해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기존 SUV와 차별화된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 및 편의 사양들을 담아 고객이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GV80의 디자인 방향성은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이다.

전면에는 방패 모양의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네 개의 쿼드램프가 탑재됐다. 측면에는 쿼드램프에서 시작해 후륜 휠하우스까지 이어지는 완만한 포물선 형태인 ‘파라볼릭 라인’ 등이 적용됐다. 루프라인은 쿠페와 같이 날렵하게 떨어지는 형태다. 후면에는 상하 2단으로 완전히 분리되는 슬림형 쿼드 리어램프가 탑재됐다.

실내는 수평적인 공간감을 구현하기 위해 전면부를 가로지르는 송풍구(에어 벤트)가 탑재됐다. 운전자와 탑승자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중앙부(센터페시아)의 조작버튼 개수도 줄어들었다. 운전대(스티어링 휠)는 고속 주행이나 회전 시에도 편안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 제네시스 'GV80'.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동력 성능과 주행 성능도 갖췄다. GV80은 직렬 6기통 3.0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있어 최고 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0kgf·m의 성능을 낸다. 복합 연비(5인승, 2WD, 19인치 타이어 기준)는 11.8㎞/ℓ 다.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통해 전방 노면 정보를 인지, 서스펜션을 제어해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도 처음으로 적용됐다. 다양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 ‘험로 주행 모드’도 탑재됐다. 균형 잡힌 주행 성능을 위해 후륜구동 기반의 신규 플랫폼도 적용됐다.

차체 인장강도 증대와 핫스탬핑 강판 확대 등 차체 골격 구조를 강화했으며, 도어와 후드 등에 알루미늄 경량재를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경량화를 달성했다고 제네시스 측은 설명했다.

첨단 주행보조기술도 대거 탑재됐다. 구체적으로 교차로 좌·우측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제동을 지원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기술, 자율주행이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항속기술(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밀 내비게이션을 기반으로 한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로 자동 감속기술이 장착됐다.

또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도 탑재됐다. 국산차 가운데 이 같은 형태의 내비게이션이 장착된 것은 GV80뿐이다. 이 밖에 제네시스 카페이(차량 내 간편 결제),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인식 조작), 강화된 음성인식기술 등의 편의사양이 적용됐다.

제네시스는 GV80 출시와 함께 엔진, 구동방식, 옵션 패키지 등 차량을 원하는 대로 구성할 수 있는 ‘유어 제네시스(Your Genesis)’ 시스템도 도입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 제네시스 고객을 위한 ‘프리빌리지(Privilege)’ 멤버십 프로그램도 여행, 항공, 문화, 라이프스타일, 차량 관리 등 5개 영역으로 확대했다.

제네시스는 2015년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동 8개국, 호주에 진출했다. 제네시스는 향후 전기차 모델도 선보이는 등 라인업을 강화하고, 브랜드를 상징하는 로고 디자인을 더 선명한 형태로 변경해 디지털화와 전동화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측은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의 정체성을 확고히 다지겠다”면서 “중국과 유럽 등 더 많은 시장에 진출, 새롭고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전파해 글로벌 명차 브랜드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1:41:38 수정시간 : 2020/01/15 11:41:3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