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동국제강, 지역주민 생활 지원 27년째 지속…지원금 및 선물 전달
  • 기자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4 17:29
인천·부산·당진 지역 주민 150명에게 총 3750만원 전달
  • 최삼영 동국제강 인천 공장장과 이찬희 이사 (오른쪽에서 두번째와 첫번째)가 생활지원금을 전달하고 지역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국제강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동국제강이 설 명절을 앞두고 산하 송원문화재단과 함께 사업장 인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나눔 활동에 나섰다.

동국제강은 14일 인천공장으로 송현동, 화수동 일대 지역 주민 80명을 초청해 식사를 함께하고 생활지원금과 명절 선물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동국제강은 인천공장에 이어 부산공장(15일)과 당진공장(17일)에서도 각각 인근 지역주민을 초청, 전체 150명에게 생활지원금 375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동국제강 인천공장과 송원문화재단은 지역아동센터 2곳, 무료급식소 1곳, 경로당 3곳 등 총 6곳에 쌀 240포를 전달하는 '사랑의 쌀 전달식'도 함께 실시하며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동국제강 측은 “생활지원금 전달 행사는 1994년 시작해 27년째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까지 총 7650여명에게 약 19억4000만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17:29:53 수정시간 : 2020/01/14 17:29:5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