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조사
  • 중소기업 설 자금사정 곤란원인(복수응답/N=401, 단위: %).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전국 중소기업 중 설 자금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한 업체가 절반(49.7%)에 달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를 실시한 결과, 설 자금사정이 곤란한 중소기업이 절반(49.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판매부진’과 ‘인건비 상승’(각 52.9%)이 가장 많았다. ‘원부자재 가격상승’(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20%), ‘금융기관 이용곤란’(10.2%)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은 올해 설에 평균 2억4190만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해, 지난해(2억2060만원)보다 필요자금이 2130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요한 설 자금을 확보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결제연기’(49.6%), ‘납품대금 조기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의 방법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대책없음’ 응답도 27.9%를 차지했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예정’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지난해 대비 1.8%p 감소한 50.1%였으며, 정액 지급시 1인당 평균 62만4000원, 정률 지급시 기본급의 46.3%를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설 휴무계획에 대해서는 89.5%의 업체는 4일을 휴무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엔 내수부진이 장기화되고 글로벌 경기상황이 불확실한 가운데 제조·서비스·건설업 모두 전반적으로 부진했다”며 “올해 설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자금 집행률 제고를 위한 은행권과 정책금융기관의 각별한 관심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3 14:08:39 수정시간 : 2020/01/13 14:0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