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이스타항공이 서울식물원에 기내지 업사이클링 제품 판매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약정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10월부터 업사이클링 기업 ‘큐클리프’와 협업해 버려지는 과월호 기내지를 활용해 여권 지갑, 카드 지갑 등을 제작해왔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기부 약정을 통해 판매 수익금 전액인 452만1000원을 식물연구보전기관이자 기후 변화와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는 서울식물원에 기부한다. 기부금은 서울식물원의 수목 식재에 사용된다.

이 외에도 이스타항공은 임직원을 대상으로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들어보는 ‘원데이 클래스’를 진행하고, 임직원 봉사단과 남자 승무원 소모임 등이 참여한 서울식물원 정기 봉사 활동을 한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0 16:49:32 수정시간 : 2020/01/10 16:49:3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