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부터 역대 수상자의 진품 노벨상 메달과 소장품 전시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이랜드월드 문화사업부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함께 주최하는 국내 최초의 ‘[THE PRIZE] 노벨상 : 세상을 바꾼 석학들의 유산’ 전시회가 11일 제주항공우주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역대 노벨상 수상자들의 진품 메달 6점을 중심으로 다양한 관련 문화콘텐츠 157점들을 전시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노벨상 6개 부문별 전시장 구성이번 전시의 주제인 노벨상은 스웨덴의 알프레드 노벨(1833~1896)의 유언에 따라 인류의 복지에 공헌한 사람이나 단체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총 6개 부문(물리학, 화학, 생리학 또는 의학, 경제학, 문학, 평화)에 대해 시상이 진행된다.

이에 맞춰 전시도 노벨상을 소개하는 ‘The Nobel Prize’관을 시작으로 총 6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전시관마다 각 분야 수상자의 실제 메달 및 업적이 소개되며 후보에 올랐던 인물들의 관련 콘텐츠도 전시된다.

물리학상을 소개하는 ‘Physics’관에서는 중성미자 실험으로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리언 맥스 레더먼’의 메달을 소개하고 브라질 축구선수인 네이마르의 국가대표 유니폼, 마이클 조던의 농구화 등 과학 원리가 적용된 세계 유명 스포츠 선수들의 장비 컬렉션을 선보인다.

화학상을 소개하는 ‘Chemistry’관에서는 1956년 화학반응 속도론을 연구해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시릴 노먼 힌셜우드경’의 메달과 미국의 잠재적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평가받는 20세기 최고의 발명품 ‘나일론’ 개발자 캐러더즈 관련 콘텐츠를 전시한다.

생리의학상을 소개하는 ‘Physiology or Medicine’관에서는 암 연구의 혁명을 일으킨 발암 바이러스를 발견한 노벨 생리 의학상을 수상한 ‘페이턴 라우스’의 메달을 전시한다. ‘무한확장 실험도구’를 배경으로 한 포토존도 운영된다.

경제학상을 소개하는 ‘Economic Sciences’관에서는 GDP를 도입해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쿠즈네츠’의 메달과 그 외 수상자의 유산을 전시하고 국가의 GDP를 높이는 부자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이 친필 서명한 미국 화폐 등이 전시된다.

문학상을 소개하는 ‘Literature’관에서는 1954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장편소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For Whom the Bell Tolls)’의 초판과 대중 가수로는 최초로 노벨상을 수상한 노래하는 음유 시인 ‘밥 딜런’의 기타와 하모니카가 전시된다.

  • (왼쪽부터)박호영 제주도의원, 부동석 제주관광협회 회장, 강성민 이랜드 테마파크 대표, 고관주 이랜드 문화사업부 대표, 최영락 JDC 운영사업본부장, JDC 박철희 투자사업본부장이 10일 진행된 개막행사에서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이랜드월드 제공
매년 전 세계인의 관심사이자 지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수상으로 국민들에게 의미가 큰 평화상을 소개하는 ‘Peace’관에서는 1946년 수상한 ‘존 모트’의 메달과 평화상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하지 못한 ‘간디’, ‘찰리 채플린’과 관련된 콘텐츠들도 전시된다.

◇‘AI큐레이터’과 ‘도슨트 프로그램’ 운영이랜드월드는 성공적인 전시를 위해 여러 업체와의 협업도 진행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업무 제휴를 통해 AI 기술을 활용해 관람객들이 실시간으로 원하는 정보를 접하고 전시의 재미요소를 줄 수 있는 ‘AI 도슨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시회를 방문한 관람객들은 별도의 장치 없이 모바일로 편리하게 전시에 대한 정보를 들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양사는 이번 전시를 계기로 AI를 활용한 새로운 전시 콘셉트를 선보일 수 있도록 큐레이터봇 구축 등 다양한 분야의 AI 기술 및 업무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전시물에 대한 해설을 들으며 전시물 속 숨은 의미와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는 ‘도슨트 프로그램’은 매일 하루에 두번, 오전 11시와 오후 2시에 진행된다.

또한 전시 첫날에는 실제 전시되는 메달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이벤트가 진행되며 전시물에 대한 이해를 돕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상시 운영된다.

전시회 입장권은 성인 5000원, 학생(초/중/고) 4000원이며 항공우주박물관 티켓을 소지하거나 패키지 입장권 구입 시 할인이 적용된다. 전시회 유튜브 구독 및 SNS 해시태그 이벤트를 통해 에코백과 머그컵 등 관련 기념품도 증정한다.

한편, 전시가 진행되는 제주항공우주박물관은 제주도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항공?우주 테마 박물관으로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 JDC가 조성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4년 개관해 연간 약 37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고 있는 제주도 내 대표적인 관광자원이다.

  • 사진=이랜드월드 제공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0 15:59:31 수정시간 : 2020/01/10 15:59:31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