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올해중 친환경 선박 보급 확산 위해 벙커링 인프라 단계적 확충"
  • 선박용 LNG 벙커링 방식. 사진=산업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아시아 최초로 LNG 벙커링 선박 명명식이 경남 거제에서 개최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아시아 및 국내 최초 LNG 벙커링 겸용선인 ‘제주 LNG 2호’ 명명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LNG 벙커링 선박은 LNG 추진선에 연료를 주입하는 선박을 말한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부를 비롯해 한국가스공사, 대한해운,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제주 LNG 2호는 7500㎥의 LNG 탱크용량을 갖춘 통영-제주간 소형 LNG 운반선 및 벙커링 겸용선으로, 아시아 및 국내 최초다. 산업부는 이 선이 국내 LNG 추진선의 보급 확산 및 LNG 벙커링 산업 발전에 중요한 기초 인프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선박은 가스공사와 조선 3사가 협력해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LNG 화물창 KC-1이 적용됐다.

산업부는 LNG 추진선박 보급 확산과 및 벙커링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올해 중 LNG 벙커링 전용선 신규 추가건조를 지원하는 등 LNG 벙커링 인프라에 대한 선제적 투자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LNG 추진선 등 친환경선박 확대가 필요한 상황에서 그간 부족한 국내 LNG 벙커링 인프라는 선주들의 LNG추진선 선택에 큰 장애물이 돼 왔다.

그러나 올해 운영을 시작하는 제주 LNG 2호와 올해 신규 발주되는 LNG 벙커링 전용선(척당 연간 37만톤 공급)이 2022년 하반기 운영을 시작하면 2025년까지의 초기 LNG 벙커링 수요에 대해 충분히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주변국보다 한 발 빠른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을 통해 해외 LNG 추진선의 국내입항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LNG 벙커링 인프라 투자를 통해 한국이 동북아 LNG 벙커링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0 12:08:54 수정시간 : 2020/01/10 12:08:5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