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사·협력사·공사업체 명절 소요자금 부담 경감
  • 사진=포스코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포스코가 다가오는 민속명절 설을 맞아 거래기업에 대금 3000억원을 앞당겨 지급한다.

포스코는 설비자재 및 원료 공급사와 공사 참여기업 등 거래기업에 매주 두 차례 지급해오던 대금을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매일 지급한다고 10일 밝혔다.

매월초 지급하는 협력사의 협력작업비도 앞당겨 이 기간 동안 매일 지급, 거래기업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돕는다.

포스코는 매년 설과 추석 명절 거래기업 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2004년부터 중소기업에 대해 납품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해오고 있다. 2017년부터는 중견기업까지 확대했다.

또한 2017년부터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 현금결제에 필요한 자금을 무이자로 대출해주는‘현금결제 지원펀드’도 500억원 규모로 운영 중이다.

포스코 측은 “지난해 민간기업 최초로 공사계약에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해 하도급 대금을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하고 있다”며 “고액자재 공급사에는 선급금을 지불하는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0 10:00:19 수정시간 : 2020/01/10 10:00:19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