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건설 > 부동산
  • ‘황학 1010 센터팰리스’, 1216 규제 피한 신당역세권 입지 형성
  • 기자데일리한국 김용우 기자 bodo1@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0 09:00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으로 청약 1순위 자격 취득을 위한 의무거주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확대하고, 시가 9억원 이상 주택 대출이 제한되면서 9억원 이하 주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9억원 대 이하이면서 청약도 필요 없는 황학동 신규 아파트 ‘황학 1010 센터팰리스’가 조합원 모집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서울시 중구 황학동에 들어서는 황학 1010 센터팰리스는 지하 5층~지상 21개 층 3개동 규모로 다양한 타입의 아파트 총 369세대(▲29.99㎡ 100세대 ▲59.99㎡ A형 50세대 ▲59.99㎡ B형 85세대 ▲59.99㎡ C형 66세대 ▲84.99㎡ 68세대)와 근린생활시설, 업무시설, 부대시설로 구성된다.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혁신적인 평면설계, AI와 IoT에 기반한 최첨단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이다.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반사 작용 때문인지 황학 1010 센터팰리스 조합원 모집 문의가 늘어났다”며 “이 가격에 서울의 중심 중구 황학동에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황학 1010 센터팰리스가 관심을 모으는 이유”라고 말했다.

황학 1010 센터팰리스는 주택을 고를 때 중요한 요소인 교통 여건도 뛰어나다. 신당역 2호선과 불과 200m 거리밖에 되지 않는 초역세권이어서 종로, 여의도, 강남 일대 도심으로 출퇴근이 용이하다. 동대문 상권 종사자, 중앙시장 종사자, 한양대학병원·국립중앙의료원 등 주변 병의원 관계자들을 주거 수요층으로 흡수할 여지가 있다.

또한 동대문 패션타운 같은 대형 상가 31개가 있고, CDB 중심업무지구, 왕십리 타운 등과도 인접해 10만명 이상의 매머드급 배후수요를 지닌 프리미엄 직주근접 아파트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학 1010 센터팰리스는 2호선 신당역 외에도 6호선, 1호선, 4호선 등 4개의 노선과 가까우며 단지 500m 내에는 서울 전역으로 이어지는 버스 노선이 잡혀 있다. 성수대교,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마장 IC 등을 이용하면 서울 및 수도권 주요 도시로 편리하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아울러 단지를 짓는 중구 황학동은 기반 시설의 노후화를 해결하기 위한 정비 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또 서울역 도시재생사업, 서울경찰청 기동부지 이전 사업, 세운상가 및 중앙시장 일대 개발사업, 신당역~청구역~약수역으로 이어지는 역세권 개발 사업, 서울대표도서관·제2세종문화회관 건립사업 등이 진행을 앞두고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0 09:00:09 수정시간 : 2020/01/10 09:00:09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