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감도.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고양 삼송 주택개발리츠(REITs) 우선주에 대한 일반공모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공모하는 주식은 LH가 자산관리를 맡고 있는 ㈜고양삼송자이더빌리지주택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고양삼송리츠) 총 발행주식 560만주의 30%인 168만주(84억원)이다.

LH 측은 “목표수익 연 5.2%를 제공하는 비상장 우선주식이며 시공사의 책임준공과 미분양 주택에 대한 매입확약 등 신용이 보강된 구조로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위치도. 사진=LH 제공
고양삼송리츠는 2018년 GS건설과 케이프투자증권 컨소시엄이 민간공모 사업자로 선정돼 고양삼송 택지개발사업지구 내 오금동 일원에서 블록형 단독주택 ‘삼송자이더빌리지’(전용면적 84㎡, 432가구)를 건설하고 있다.

지난해 7월 418가구에 대한 1차 청약접수 경쟁률은 12.7대1로 나타났다. 또 같은해 11월 14가구를 모집한 2차 청약접수는 133.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LH에 따르면 공모 일정은 오는 10일부터 시작된다. 10일 청약안내가 공고되면, 접수는 15~17일 진행된다. 21일에는 주식배정 결과가 공고된다.

LH는 이번 고양삼송리츠 우선주 일반공모 외에도 지속적으로 공모 대상과 금액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09 22:44:53 수정시간 : 2020/01/09 22:44:53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