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렌탈 넘어 교육 플랫폼으로 발전…유아 교육 시장 진출”
  • 웰스는 2일 토모노트 교육 프로그램과 웰스팜을 결합한 ‘키즈팜’을 새롭게 선보였다. 사진=교원 웰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건강가전 종합 브랜드 웰스(Wells)가 식물재배기 ‘웰스팜’을 가정 렌탈을 넘어 교육 플랫폼으로 확대했다.

웰스는 유아교육브랜드 ‘토모노트’를 보유한 유엔젤와 제휴를 맺고, 토모노트 교육 프로그램과 웰스팜을 결합한 ‘키즈팜(Kidsfarm)’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키즈팜은 식물 관찰과 수확 체험으로 자연탐구활동이 가능한 교육 플랫폼이다. 기존 웰스팜이 일반 가정을 대상으로 친환경 채소 먹거리를 위한 렌탈 가전이라면, ‘키즈팜’은 웰스팜에 교육 콘텐츠를 결합해 교육 플랫폼으로 발전시켰다.

이 플랫폼은 바깥 날씨와 외부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사계절 내내 교실 안에서 식물 관찰과 체험이 가능한 ‘교실 속 텃밭 시스템’이다. 키즈팜은 이날부터 전국 유치원 및 어린이집 대상으로 공급한다.

웰스는 “키즈팜은 본격적인 출시를 앞두고 700여개 유치원·어린이집과 사전 공급 계약을 체결해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키즈팜은 아이들이 채소를 직접 키워보는 체험은 물론, 채소에 대한 학습과 다양한 놀이 활동이 함께 진행된다. 씨앗을 심고 싹이 트는 등 식물이 자라는 과정을 관찰하고 탐구하는 활동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책임감, 탐구력 등을 키울 수 있다.

채소가 다 자라면 수확해 함께 요리하는 활동도 있다. 직접 키운 채소를 요리해 먹으면서 건강한 식습관 형성과 야채에 대한 편식습관 개선에 도움을 주고자 요리 활동 프로그램까지 구성했다.

아이들이 채소 상식 및 식물 생육 과정에 대해 흥미를 갖고 학습할 수 있도록 놀이형 멀티 콘텐츠가 채소 품종별로 제공되며, 직접 관찰한 내용을 적을 수 있는 관찰일지도 함께 포함돼 있다. 또 유치원 및 어린이집 교사들이 활용할 수 있는 교사 활동 가이드도 제공된다.

특히 이 플랫폼은 아이들이 손쉽게 무농약 채소를 키우고 관찰할 수 있도록, ‘키즈팜 관리사’가 3개월마다 방문해 집중 관리한다. 키즈팜 기기를 처음으로 공급받을 경우, 기기 설치와 함께 채소 모종을 전달한다.

이 후 3개월 주기로 키즈팜 관리사가 씨앗 교체와 기기 점검, 세척 등의 방문 관리서비스를 전한다. 이 때 제공되는 씨앗 품종은 3가지 종류이며, 아이들의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채소로 구성됐다.

웰스 관계자는 “기존 웰스팜 고객들이 무농약 채소를 키워 먹는 재미를 넘어 자녀 학습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을 많이 보내왔다”면서 “여기서 모티브를 얻어 기기와 함께 식물 관찰과 탐구 프로그램을 직접 제공하는 교육용으로 발전시키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새롭게 론칭한 키즈팜은 유치원·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집중 공략하고, 기존 웰스팜은 가정용 렌탈로 저변을 확대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02 10:00:59 수정시간 : 2020/01/02 10:00:59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