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김태호·노준형 등 이름 올려…이르면 연말께 최종 후보 결정될 듯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KT 본사 전경. 사진=KT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KT가 차기 회장 후보군을 9명으로 압축하고 이 가운데 8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KT는 12일 오후 이사회를 개최하고 회장 후보 공모를 받아 심사한 후보 총 37명 가운데 차기 회장 후보 심사 대상자로 총 9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KT는 후보자 본인의 동의를 얻은 심사 대상자 8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은 KT 전·현직 출신 내부 인사가 대다수였다.

현직 인사로는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과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 등 3명이 포함됐다.

전직 인사엔 임헌문 전 매스총괄 사장과 김태호 전 IT기획실장(전 서울교통공사 사장), 표현명 전 롯데렌탈 사장(전 KT 텔레콤&컨버전스 부문 사장), 최두환 포스코ICT 이사(전 KT종합기술원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외부 인사로는 노준형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눈에 띈다. 다만. 후보자 가운데 나머지 1명은 외부 공개에 동의하지 않아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다.

민영화 이후 회장 선출 때마다 '깜깜이 논란'을 되풀이되자 KT는 논란을 차단하고 투명성을 강조하기 위해 이번에 처음으로 회장 후보군 명단을 공개했다.

KT 이사회는 "정관 및 제 규정에 의거, 차기 회장 선임 프로세스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 이날 최종후보군을 심사할 '회장후보심사위원회(회심위)'를 구성해 출범시켰다. 회심위는 사내이사 1인과 사외이사 전원(8명)으로 구성됐고, 위원장은 김종구 이사회 의장이 맡았다.

회심위는 KT 지배구조위원회로부터 명단을 받은 후 이들 후보에 대한 자격심사와 심층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거쳐 회심위가 5배수 안쪽으로 후보군을 압축하고, 이사회가 이 가운데 1명을 최종 후보로 선정,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후보를 회장으로 선임하게 된다.

KT는 올해 안에 주주총회를 제외한 모든 절차를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2∼3주 안에 사실상 KT 회장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구 KT 이사회 의장은 "KT에 애정을 갖고 회장 공모에 참여해주신 분들과 차기 회장 선임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남은 회장 선임과정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2 23:15:14 수정시간 : 2019/12/12 23:31:5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