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나항공 A350-900.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하 현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을 두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이 손해배상한도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현산 컨소시엄이 단독 협상을 진행할 수 있는 배타적 협상 기한인 12일에 양측의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은 어려울 전망이다.

다만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 측이 연내 매각이 절실한 입장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연내 매각 불발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은 당초 이날로 예정된 배타적 협상 기한을 12월 말께로 연장하고 우발 채무 등에 따른 손해배상한도 등과 관련한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은 지난달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현산 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우선협상대상자 자위를 한 달간 부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산 컨소시엄은 이날까지 단독으로 협상을 진행할 수 있었다.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 과정에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인 이른바 ‘구주(舊株)’에 대한 가격 책정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금호산업 측은 아시아나항공 구주 6868만8063주(31.05%)의 가격으로 4000억원대를 제안했으나, 현산 컨소시엄은 3200억원 이상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결국 금호산업 측이 현산 컨소시엄이 제시한 금액을 받아들이면서 구주 가격을 둘러싼 진통은 봉합됐다.

그러나 이후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이 손해배상 한도를 놓고 또 다시 이견을 보이면서 당초 배타적 협상 기한인 이날까지 아시아나항공 SPA 체결은 성사되지 못하는 분위기다.

현산 컨소시엄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과 관련해 부당 지원 혐의 등을 인정했기 때문에, 향후 과징금 처분이나 법적 분쟁 처리 비용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특별손해배상한도를 최소 10% 이상 보장해야 한다는 게 현산 컨소시엄 측 요구다.

반면 금호산업 측은 특별손해배상한도 10%는 과도하다며 난색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의 아시아나항공 SPA 체결 협상 기한도 연장된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이 특별손해배상한도 등을 놓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지만,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불발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이 업계 안팎의 시각이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에 실패할 경우, 매각 주도권이 채권단으로 넘어가 향후 매각 협상에서 더 불리한 처지에 놓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은 지난 4월 아시아나항공 발행 영구채 5000억원을 인수하면서 연내 매각이 무산될 경우,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고 매각 주도권을 넘겨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매각 주도권이 채권단으로 넘어가면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구주 가격을 책정할 수 있기 때문에, 금호산업은 연내 매각 성사가 절실한 입장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지만,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이 불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본다”며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에 실패하면 지금보다 더 궁지에 몰릴 수 있기 때문에, 현산 컨소시엄을 최대한 설득해 연내에 매각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2 18:00:25 수정시간 : 2019/12/12 18: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