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일 별세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 장례 이틀째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9일 별세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 장례 이틀째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옛 대우그룹 관계자들과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종일 끊이지 않았다.

오전에만 1000여명의 조문객들이 김 전 회장을 추모하기 위해 장례식장을 찾았다. 재계 인사 중 사돈 지간인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이 일찍 빈소를 찾았고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도 오전에 조문을 했다.

최태원 SK 대표이사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웅렬 전 코오롱그룹 회장 등이 연이어 빈소를 찾았다.

최 회장은 회사 홍보팀을 통해 "한국 재계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으로서,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셨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이날 오전 손병두 전 호암재단 이사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장치혁 전 고합그룹 회장, 한광옥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장무 전 서울대학교 총장, 한승수 전 국무총리,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등 각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전날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이문열 소설가, 홍사덕 전 국회의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신세계그룹 이명희 회장, 정용진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차례로 다녀갔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전 원내대표 등도 전날 이미 빈소를 찾았다.

빈소 내실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 회장이 보낸 조화가 놓여 눈길을 끌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 정몽규 HDC 회장 등 재계 인사들도 조화를 보내 안타까움을 전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5:38:27 수정시간 : 2019/12/11 15:3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