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해태제과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해태제과가 오예스 오리지널보다 3배 가량 큰 버전의 ‘오예스 Big’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Big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시판 초코케익류 중 가장 크다. 가로와 세로 폭은 기존보다 2cm씩 길어지고, 높이는 1cm 더 높다. 중량도 2.7배 늘어난 80g이다.

오예스 Big은 높이가 높아진 만큼 크림층과 케이크 시트를 추가했다. 케이크 시트는 3겹으로 늘리고 그 사이를 초코크림과 바나나크림 2단으로 채웠다. 국내 최고 수준의 수분함량(20%)이 만든 촉촉함으로 겉을 감싼 초콜릿과 크림 양도 3배 늘어 진하고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오예스는 이미 축하 케이크 대용으로 많이 쓰이지만, 오예스 Big은 한 개만으로도 특별한날 축하 케이크로 손색없다. 여기에 오리지널과 미니를 원하는 모양대로 쌓아 올리면 시중 소형 케이크 못지 않은 3단 케이크로도 만들 수 있다.

해태제과는 오예스 Big 출시와 함께 크리스마스 한정판 패키지 2종도 선보인다. 오예스 기프트 세트는 크리스마스의 심볼인 빨간색 케이크 상자에 오예스 Big(2개), 오리지널(8개), 미니(12개)의 혼합 구성된다. 캔들 세트는 오예스 Big(4개)과 귀여운 양초가 들어있어 간편하게 파티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0:29:08 수정시간 : 2019/12/11 10:2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