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일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개소식'에 참석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상남도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0일 경남 통영 옛 신아조선소 부지에서 폐조선소 재생사업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는 폐조선조 부지를 글로벌 관광·문화 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LH는 2017년 도시재생뉴딜 공모에서 선정된 뒤 조선업 침체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 등을 극복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력, 추진하고 있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은 이 사업의 첫 번째 프로젝트다. LH는 폐조선소의 본관건물을 청년·실직자·지역주민의 재취업과 신규창업 지원을 위한 입주사무실(18개), 전시공간 등으로 새롭게 꾸몄다. LH는 개소를 기념, 3개월 동안 각 공간을 무료로 대여한다.

변창흠 LH 사장은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은 지역경제가 침체된 통영에 활력을 되찾아주는 ‘혁신성장거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이 전국 도시재생사업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22:07:29 수정시간 : 2019/12/10 22: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