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1년간 1800억원 전달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LG그룹이 연말을 맞아 이웃사랑 성금 12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LG는 5일 서울 중구 사랑의 열매 회관에서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이방수 LG CSR팀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웃사랑 성금으로 120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탁된 성금은 사회취약계층의 기초생계 지원, 주거 및 교육환경 개선, 청소년 교육사업 등의 분야에 사용될 예정이다.

LG는 지난 1999년부터 올해까지 21년간 모두 1800억원이 넘는 이웃사랑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오고 있다.

이방수 부사장은 “연말을 맞아 우리 사회의 온정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LG가 가진 역량과 전문성을 활용해 진정성 있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공익사업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LG의 기탁으로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의 온도는 약 3도 상승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올 연말 모금 목표액은 4257억원으로, 목표액의 1%인 약 42억원이 모금될 때마다 1도씩 수은주가 오른다.

한편, LG는 각 계열사별로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필요 물품 후원, 복지시설 개보수, 임직원 참여 봉사활동 등을 펼친다.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이노텍은 사업장 인근의 저소득계층과 복지시설을 찾아 동절기용품과 생활필수품, 학용품 등을 전달하고, 협력회사 직원들과 김장김치 나눔 등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LG유플러스는 협력회사와 함께 홀몸 어르신 가구에 쌀을 비롯한 식료품을 담은 ‘사랑의 꾸러미’를 전달했으며, 농촌 어르신 편의와 건강을 위해 전용전화기 1만대를 설치하고 농촌학교의 화상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LG하우시스는 파주, 부천 지역 아동센터 2곳을 찾아 노후한 시설 개보수를 실시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1:01:52 수정시간 : 2019/12/05 11:01:5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