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품평회 참가 등으로 인지도 꾸준히 확대
  • 사진=국순당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국순당은 5일 ‘국순당 생막걸리’가 미국 수출 10년 만에 1200만 병 판매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국순당 생막걸리는 지난 2009년 11월에 생막걸리로는 국내 막걸리 업계 최초로 미국에 수출된 이후 10년 동안 꾸준하게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년간 수출된 국순당 생막걸리 1200만 병을 한 줄로 길게 늘리면 서울-부산 경부고속도로를 약 3번 반 왕복할 수 있는 양이다.

회사측은 국순당 생막걸리의 미국에서의 꾸준한 인기에 대해 생막걸리 특유의 맛과 향을 유지해 한국의 생막걸리 맛 그대로를 미국 현지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을 꼽았다.

국순당은 지난 2009년에 대한민국 최초로 개발한 ‘막걸리 발효제어기술’을 적용해 ‘국순당 생막걸리’를 출시했고 그 해부터 미국 수출에 나섰다.

발효제어기술이란 생막걸리 내 살아있는 효모의 활성을 조절하고 외부 공기의 유입을 차단시키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생막걸리 특유의 몸에 좋은 식물성 유산균이 오랫동안 살아 있도록 개발했다.

국순당 생막걸리는 쌀을 발효시킬 때 생성된 탄산의 청량감과 생막걸리의 유산균 특유의 새콤한 맛이 어우러져 입안에서 쌀의 부드러운 맛과 시원한 느낌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국순당은 생막걸리 본연의 맛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한국에서부터 미국 내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유통 전과정에 걸쳐 콜드체인시스템 구축했다.

국순당은 미국 현지에서 대한민국 막걸리를 알리기 위해 수출 초기부터 미국 내 주류관련 박람회에 꾸준하게 출품해 인지도를 넓히기도 했다.

올해도 지난 5월에 제80회 LA국제와인대회에 참가해 은상을 수상하는 등 미국 현지에서 개최되는 주류관련 행사에 참석해 미국 현지인들에게 한국 전통주인 국순당 생막걸리의 우수성을 알렸다.

국순당은 전세계 52개 국에 막걸리를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약 700만병 수출실적을 올렸다. 이중 생막걸리가 54%를 차지했다.

국순당 관계자는 “미국 현지에서 2030 젊은 층의 저도주 열풍에 힘입어 생막걸리의 음용 연령층이 장년층 및 젊은 층까지도 확대되고 있다”며 “국순당 생막걸리의 인기는 교민 뿐만 아니라 현지인까지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09:44:03 수정시간 : 2019/12/05 09:44:0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