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직방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올해 10월 직방의 매물 신뢰도가 지난 5월과 비교해 10%포인트(p) 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매물 신뢰도를 높이고자 실시한 허위매물 아웃프로젝트, 빅데이터 분석 삼진아웃제 등의 정책이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4일 부동산 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자사 플랫폼을 통해 중개사에게 매물 문의를 한 경험이 있는 이용자 가운데 허위매물 빈도가 높았던 지역에서 매물을 상담 받은 2000여명을 무작위 추출해 매물의 진위여부를 확인한 결과, '광고중인 내용과 동일한 매물을 상담 받았다'고 답변한 이용자는 지난 5월 83.34%에서 올해 10월 93.81%로 증가했다. 여섯달 사이 직방의 매물 신뢰도가 10.47%p 높아진 것이다.

이와 함께 허위매물로 간주될 수 있는 매물의 비율도 지난 5월 16.66%에서 올해 10월 6.19%로 줄었다.

‘가격과 위치 등의 정보가 광고에 표시된 것과 다르게 안내받았다’고 답한 경우는 지난 5월 6.71%였으나, 10월 조사에서는 1.19%로 줄었다. 또 광고 중인 매물임에도 '이미 나갔다'는 대답이 5월에는 9.95%로 조사됐으나, 10월 5%로 감소했다.

특히 같은 기간 서울 강남구는 허위매물로 간주될 수 있는 매물의 비중이 20.4%에서 12.21%로, 강서구는 16.1%에서 4.78%로 각각 줄었다. 관악구 역시 20.6%에서 5.78%로 감소했다.

직방은 허위매물을 줄일 수 있었던 가장 큰 무기로 빅데이터를 꼽았다. 직방은 지난 2012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매물 정보를 지속적으로 축적해왔다.

허위매물을 줄일 수 있었던 배경에는 ‘프롭테크(PropTech)’를 활용한 정책에 있다는 것이 직방의 설명이다.

직방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허위매물을 유형화하고, 미리 예측해 집중 점검했다. 또 허위매물을 올린 공인중개사에게 강력한 페널티를 부여해 허위매물 재발을 막았다.

직방은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허위매물로 판단되는 매물을 예측, 비슷한 유형의 매물이 올라오면 바로 점검한다. 실거래가와 직방의 매물 정보를 활용한 시세 빅데이터를 구축해 시세에 맞지 않는 매물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수하는 방식이다.

허위로 의심이 되는 매물사진 데이터베이스(DB) 역시 허위매물을 예방할 수 있는 주요 도구다. 호텔이나 펜션 등 잘 꾸며진 사진을 도용하는 경우나 타 지역 사진을 마치 이 매물인 것처럼 도용해 사진을 올리면 직방 사진 DB와 대조해 허위매물을 잡아낸다.

직방은 공인중개사부터 중개보조원까지 본인인증을 거치는 광고실명제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중개사 및 중개보조원 개인별 이력관리가 가능하다. 만약 허위매물을 올려 탈퇴된 중개사가 다른 부동산에 가서 직방 이용을 시도할 경우 이를 원천 차단한다.

자체적인 검수 절차 외에 이용자의 신고 과정에도 기술을 결합했다. 직방 서비스 상에서 매물을 보고 상담을 한 이용자가 신고버튼을 누를 경우, 신고에 대한 진위여부를 자동으로 확인해 다음날 중개사에게 매물확인 알림톡을 발송한다.

직방은 올해 초 허위매물 근절을 전담하는 허위매물아웃연구소를 만들어 다양한 방식의 허위매물 검증절차를 개발하고 정책을 고도화했다.

이강식 직방 이사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허위매물을 예측하고 관리하면서 악성지수가 줄고 매물 신뢰도가 높아졌다”며 “앞으로도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적극 활용해 이용자 피해를 예방하고, 이용자가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9:21:28 수정시간 : 2019/12/04 19:21:2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