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경식 경총 회장이 4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된 '경영발전자문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총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노동조합의 파업과 불법행위로 기업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노사 문제로 인한 기업들의 해외이전 현상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경총 ‘노동·노사관계 부문 경영발전자문위원회’에서 “한국 산업과 기업경영 관련 제도는 발전과 개선을 해왔지만, 노동법의 틀은 30여 년 전 저임금·저부가가치·장시간 근로의 노동집약적 산업구조 속에 근로자와 노조 활동을 중시할 때 그대로”라고 말했다.

손회장은 “한국은 경쟁국보다 노동시장과 생산방식의 유연성이 매우 낮다. 힘의 우위를 가진 노조의 단기적 이익쟁취를 위한 물리적 투쟁활동이 일상화되고 있어 한국 기업이 국제 경쟁력을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조선·자동차 등 주요 산업에서는 노사가 위기 극복을 위해 단결하는 모습보다 노조의 파업과 불법행위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해외 경쟁기업이 선제적인 고강도 구조조정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비해 국내 기업은 인력 증원·정년 연장·자동화 반대 등을 요구하는 노조에 막혀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더는 기업이 노사문제 때문에 해외로 떠나고 외국기업이 투자를 피하는 문제를 방치해선 안 된다”고 호소했다. 그는 “최근 국내 설비 투자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반면 제조업의 해외 투자는 급증하고 있다”며 “협력적 노사관계 속에서만 기업이 존립·발전할 수 있고 기업이 좋은 성과를 내야 고용보장과 임금상승으로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8:33:08 수정시간 : 2019/12/04 18:33:0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