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이노베이션 연구원들이 배터리셀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SK이노베이션이 4일 전기자동차용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코발트를 장기구매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세계 1위 코발트 생산 회사인 스위스의 ‘글렌코어’(Glencore) 측과 2020년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코발트 약 3만톤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코발트 3만톤은 순수 전기차 약 300만대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SK이노베이션은 핵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함에 따라,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갖췄다.

관련 업계에서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성장해 2025년에는 약 182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핵심 광물인 코발트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전 세계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는 3만2000톤, 2025년에는 9만2000톤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SK이노베이션은 코발트 구매 과정에서 윤리적인 책임을 다 한다고 밝혔다.

실제 양사는 매년 제 3자의 기관으로부터 코발트 생산 과정에 대한 외부 감사를 받는데 합의했다. 이는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인 ‘RMI’(광물 조달 및 공급망 관리 연합)의 ‘코발트 정제 공급망 실사 표준’에 따른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이 윤리적으로 생산되고 공급된 광물을 구매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나선 이유는 광물 채굴, 생산 과정에서 인권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터리 시장의 성장세와 맞물려 코발트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주요 생산지인 아프리카 지역 아동들의 노동 착취 문제 등이 불거지고 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 수요에 대비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갖춰 배터리 사업의 안정적 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광물 구매 과정에서 윤리적인 책임을 다 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배터리 사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7:32:57 수정시간 : 2019/12/04 17:32:5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