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제주용암해수단지에서 열린 오리온 제주용암수 공장 준공식에서 담철곤 오리온 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제주도가 오리온의 제주용암수 국내 시판에 대해 제주용암수의 원료인 염지하수 공급을 허가하지 않겠다는 초강수를 두면서, 제주도와 오리온의 이른바 ‘물 전쟁’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모양새다.

제주도 측은 오리온이 염지하수(용암해수)를 이용한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를 강행할 경우, 염지하수 공수화(公水化) 정책에 따라 염지하수 공급을 허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4일 밝혔다.

염지하수는 화산암반층에 의해 자연 여과돼 땅속으로 스며든 물로, 화산섬인 제주도의 자원 가운데 하나다.

제주도 측은 염지하수가 식수원으로 이용되는 담수 지하수보다 자원은 풍부하지만, 막대한 양을 사용할 경우 고갈될 우려가 있는 만큼, 공공재 개념으로 염지하수를 관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제주 지하수와 동일하게 염지하수를 이용한 민간 기업의 제조·판매 전면 금지했다. 다만 지방공기업의 경우 허가받은 양의 염지하수 이용은 가능하다.

그러나 2008년에 ‘제주도지사가 지정·고시하는 지역’에 한해 예외적으로 염지하수 제조·판매를 허용할 수 있도록 제주특별법이 개정되면서, 염지하수를 활용한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와 관련 제주도 측은 공수화 원칙상 염지하수를 이용한 제품은 국외 판매만 가능하고 국내 판매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제주 자원을 활용한 생수가 무분별하게 시장에 진입할 경우,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도개발공사의 수익 악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측은 최근 오리온의 제주용암수 국내 시판 논란과 관련해 염지하수를 관리하는 제주테크노파크(JTP)를 조사한 결과, 오리온이 염지하수 관정(지하수를 이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치한 구조물) 개발을 도모하다가 2017년 4월18일 염지하수 개발·이용 허가 신청을 자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도에 따르면 오리온은 이후 제주도가 개발한 염지하수를 공급받아 사용하기로 했으나, 염지하수 공급 지침에 따른 새로운 계약도 체결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테크노파크 측과 오리온이 염지하수의 용수공급계약 자체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제주도 측은 오리온이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 사업과 관련해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오리온 측은 “제품을 국내·외에서 판매한다는 내용을 담은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며 “삼다수와 경쟁할 것을 우려한 제주도의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오리온 측은 또한 “오리온의 제주용암수는 삼다수와는 제품의 성질부터 완벽히 다른 제품”이라며 “삼다수와 경쟁 관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당초 계획대로 국내 생수 시장에서 제주용암수의 인지도를 쌓은 후 중국, 베트남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조만간 제주도와 제주용암수와 관련해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7:04:10 수정시간 : 2019/12/04 17:04:1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