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대표이사. 사진=에쓰오일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에쓰오일이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4일 영등포소방서에서 ‘공상 소방관 치료비 전달식’을 갖고 부상 소방관들에게 치료비 6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치료비는 화재 진압과 구조·구급 활동 중에 부상을 입은 전국의 소방관 30명의 치료비로 사용된다.

에쓰오일은 2009년부터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300명이 넘는 부상 소방관에게 총 6억원을 지원했다.

선진영 에쓰오일 관리지원본부장은 “위험한 사고 현장에서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다 부상을 당한 소방관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에쓰오일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수호자인 소방관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소방 가족의 생활 안정에 보탬이 되기 위해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쓰오일은 2006년부터 사회 곳곳에서 묵묵히 자신을 희생하는 소방관들을 응원하기 위해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소방관 순직 시 유가족에게 3000만원을 지급하며, 매년 소방관 유자녀 70여명에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우수 소방관을 격려하기 위한 ‘영웅소방관 시상식’, 소방관들과 가족에게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는 ‘소방관 부부 휴(休) 캠프’ 등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4:19:00 수정시간 : 2019/12/04 14:19:0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