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LG화학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폭스바겐이 SK이노베이션과 배터리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LG화학의 증거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했다.

4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따르면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제기한 소송과 관련해 지난달 7일 폭스바겐 미국법인(VWGoA)에 추가로 자료 제출을 명령해달라고 ITC에 신청했다가 같은 달 26일 기각당했다.

앞서 LG화학은 8월 폭스바겐의 전기차 프로젝트 가운데서 SK이노베이션과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된 자료를 VWGoA에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ITC는 LG화학의 신청 이튿날 VWGoA에 LG화학이 요구한 대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를 채택하게 된 기술평가 등과 관련한 24개 항목의 자료를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VWGoA는 해당 프로젝트와 관련해 VWGoA와 독일 본사(VWAG) 간 커뮤니케이션 자료를 포함한 원본 파일과 문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LG화학이 지난달 추가로 자료제출 명령을 신청하자 VWGoA는 지난달 22일 ITC에 LG화학의 신청이 부당하다며 기각을 요구하는 답변서를 냈다.

VWGoA는 LG화학이 추가로 신청한 자료들은 애초 VWGoA에 요구한 것과 무관한 것들이라며 LG화학이 자료제출명령을 수정하고 확대하려는 시도가 부당하다고 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4:17:19 수정시간 : 2019/12/04 14:17:1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