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쇼핑 제공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롯데마트가 옴니채널 쿠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M쿠폰’ 가입자가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2015년 4월 옴니채널 서비스 확대의 일환으로 첫 선을 보인 M쿠폰 앱에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할인 쿠폰이 담겼다.

롯데마트는 2016년 3월부터는 M쿠폰 앱을 빅데이터를 분석해 재구매율이 높은 상품 중심의 개인 맞춤형 쿠폰 제공 서비스로 탈바꿈해 운영하고 있다.

M쿠폰 앱을 사용하는 월 평균 이용자수는 시행 초기 대비 411%, 앱 월 평균 접속자수 또한 초기 대비 49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지난해에는 앱의 UI(User Interface,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전면 개편해 고객 구매 특성에 맞춘 맞춤형 쿠폰을 메인 화면에 배치해 편리성을 높였으며, 지난 10월에는 고객에게 필요한 제품을 정확히 제안할 수 있도록 아마존닷컴에서 사용 중인 인공지능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롯데마트는 M쿠폰 가입자 300만 돌파 기념으로 전용 상품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M쿠폰 전용상품 페스티벌’을 11일까지 전개한다.

이상진 롯데마트 마케팅부문장은 “M쿠폰을 당사의 대표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M쿠폰 가입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1:14:36 수정시간 : 2019/12/04 11:14:3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