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건설 > 부동산
  • 삼호, 2170억원 규모 인천 항동 복합물류센터 건설사업 수주
  • 기자이정우 기자 jwl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3 18:52
  • 삼호가 수주한 인천 남항 항동 복합물류센터 조감도. 사진=삼호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대림산업 계열사인 삼호는 인천시 남항 항동 배후단지에 지역 최대 규모의 복합물류센터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삼호는 전날 인천 본사 사옥에서 발주처인 신유로지스와 항동 물류센터 개발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수주 금액은 2170억원이며, 올해 12월 착공해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항동 물류센터는 지하 1층~지상 9층, 전체 연면적은 24만3194㎡ 규모다. 저온 창고설비와 방열시스템 및 최신 성능의 소방설비가 설치된다. 모든 층에서 물류 상하차가 가능한 접안시설도 들어선다.

물류센터가 들어설 인천 중구 항동7가는 축항대로 165번길과 접하고 있다. 1km 이내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제2경인고속도 IC가 위치하고 있어 공항 및 항만 접근성이 우수하다.

조남창 삼호 대표는 "인천지역 대표 건설사인 63년 전통의 삼호가 인천 남항에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를 최고의 품질로 건설해 인천시의 물류 경쟁력을 높임으로써 지역 경제활성화에 이바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jwlee@hankooki.com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8:52:29 수정시간 : 2019/12/03 18:52:2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