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신라호텔 셰프들이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만찬 행사에서 '한국식 카나페'를 선보인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신라호텔 제공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프랑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인 ‘라 리스트 2020(LA LISTE 2020)’에서 한국 레스토랑 최초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행사에서 라연이 한국 레스토랑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인 94점을 획득해 ‘톱 150’ 레스토랑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라연은 지난 2017년 한국 최초로 라 리스트 톱 500에 선정된 이후, 지난해 톱 200, 올해 톱 150에 포함되는 등 꾸준하게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은 라연뿐만 아니라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 일식당 ‘아리아께’도 라 리스트 톱 1000에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라 리스트는 프랑스 관광청이 가장 신뢰도 높은 관광·미식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매년 전 세계 1000대 레스토랑을 선정해 발표하는 미식 가이드이다.

서울신라호텔은 라 리스트 2020 공식 만찬 행사에서 한국식 메뉴를 선보이며 한식의 맛을 전 세계에 알렸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해 열린 ‘라 리스트 2019’ 공식 만찬 행사에도 초청받아 한식을 선보인 바 있다.

라 리스트 2020의 공식 만찬 행사에서는 프랑스 관광청이 선정한 전 세계 레스토랑 가운데 단 7곳만이 초청됐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5:09:22 수정시간 : 2019/12/03 15:09:2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