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두산밥캣은 2일(현지시간) 미국 조경장비 전문업체인 쉴러 그라운드 케어로부터 제로턴모어 사업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로턴모어는 제초, 잔디깎기 등 조경작업을 하는 장비로, 제로턴(zero-turn) 방식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인수 대상은 밥-캣, 스타이너, 라이언 3개 브랜드이며, 계약은 연내로 마무리할 계회이다. 거래 규모는 8200만달러(한화 약 971억원)로 예상된다.

두산밥캣에 따르면 북미 제로턴모어 시장은 지난해 기준 연 약 81만 대, 48억 달러 규모다. 최근 5년간 판매 대수가 연평균 7.8%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두산밥캣은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딜러 역량을 기반으로 조경장비 시장에서 조기 안착을 목표로 하고 있다. 먼저 이번 인수로 제품 및 판매망을 확보, 최근 출시한 콤팩트 트랙터와 함께 농업과 조경 사업 확대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수요가 많은 미국 남·서부 지역에서 딜러망을 확장한다.

스캇성철박 두산밥캣 사장은 "조경 및 농업분야에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모어는 반드시 갖춰야 할 제품군"으로 "이번 인수는 북미에서 사업영역 확대에 속도를 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확보된 제품과 판매채널을 통해 인접시장으로 사업을 빠르게 확장해 기존사업과의 판매 시너지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4:37:06 수정시간 : 2019/12/03 14:37:0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