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KG동부제철의 전기로(열연 설비) 매각 우선 협상 대상자로 LNS 네트웍스가 선정됐다.

KG동부제철은 지난 7월 전기로 매각 절차를 개시, 예비 입찰 제안서를 제출한 총 4개 업체 중 LNS네트웍스를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KG동부제철은 지난 9월 KG그룹 가족사 편입 이후, 경영체질 개선과 함께 석도강판 및 칼라강판 등 주력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에 2014년 이후 가동을 멈춘 전기로 매각을 최우선 해결 과제로 인식해왔다.

KG동부제철 관계자는 “전기로의 관리가 잘 돼 있어서 최종 입찰에 참가한 4개사 모두 전기로 설비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렸다”면서 “막판까지 입찰가격 및 거래조건에 대해 치열한 눈치 싸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최종 선정된 우선 협상 대상자 LNS네트웍스는 해외 투자자와 함께 파키스탄에 열연 공장을 건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입찰가격 및 거래조건은 비밀유지 조항 등의 이유로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KG동부제철 측은 “예상가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2019년 연말까지 최종 계약을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2017년 10월 이란 업체와 계약 마무리 단계에서 미국의 이란 제재라는 외부적인 요인으로 최종 계약이 무산된 사례가 있는 만큼 이번에는 우선 협상 대상자 이외에 예비 협상 대상자로 2개사를 추가로 선정했다고 KG동부제철은 설명했다.

한편 전기로 설비 매각이 완료될 경우, KG동부제철은 기존의 차입금 상환을 통해 부채 비율을 축소하는 등 추가적인 재무구조 개선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전기로 매각을 통해 핵심 생산기지인 당진공장 내에 칼라강판, 석도강판 등 추가 투자를 위한 부지를 확보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4:35:27 수정시간 : 2019/12/03 14:35:27
新경영전략